루어낚시 포인트-지도(덕적도 자섬)

    덕적도에서 약 14Km 거리에 있는 '지도'라는 자그마한 섬이 있습니다. 포털 검색창에서는 '옹진군 지도'로 검색해야 원하는 검색 결과를 얻을 수 있네요.

     

    행정구역은 인천광역시 옹진군 덕적면 백아리에 들어가네요. 백아도가 근처에 있어 그런가봅니다. 지도는 우럭, 노래미, 광어 등 어족자원도 풍부해  해마다 두세 번은 들어갔던 섬인데, 최근 몇 년은 다른 섬에 미쳐 가보지를 못했네요. 

     

    이번 글에서는 진입하기 편안한 지도 루어낚시 포인트 두 곳을 소개합니다. 루어뿐 아니라 원투낚시 포인트이기도 합니다.

     

    글에 앞서 옹진군 덕적면 지도에 대해 개략적으로 알아봅니다. 옹진군청 사이트에 설명이 잘 되어있네요.

     

    옹진군청 사이트 '지도' 소개에도 나와있지만, 여객선에서 내리면 앞에 보이는 주택이 섬 전체 가구수입니다. 그야말로 조용하고 한적한, 오지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섬이랍니다.

     

    지도의 면적은 0.45㎢이고, 1999년 12월 현재 7가구에 9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지명은 섬 가운데 연못이 있는 데에서 유래되었다. 덕적도 남쪽 14km, 선갑도(仙甲島) 남서쪽 4km 해상에 있으며 부근에는 울도(蔚島)·각흘도(角吃島) 등이 있다.

    섬 전체가 천연의 낚시터로 우럭·노래미 등이 풍부하며, 연간 1,000여 명의 낚시꾼들이 몰려들어 섬 주민의 수입원을 이룬다. 또한 조기·새우 등의 산란장인 연안 일대는 부근 해역의 수산업 중심지 구실을 한다.

    남단의 민가 주변을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소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해안 암벽을 따라 소사나무가 우거져 있다.

    [출처:  옹진군청]

     

    사진은 옹진군청에서 담아왔습니다.

     

     

    지도 가는 길

    지도에 가기 위해서는 배를 두번타야합니다. 인천이나 대부도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덕적도에 들어온 다음, 덕적 진리선착장에서 나래호를 타고 들어가야 하지요.

     

    덕적도에서 출항하는 나래호는 문갑도, 굴업도, 백아도, 울도, 지도를 돌아 덕적도로 회항하는데, 짝수 일과 홀수일에 따라 운항 순서가 다르니 미리 확인해야 합니다.

     

    나래호는 평일에는 1회, 계절에 따라 주말에는 2회 운항합니다. 기상 상황에 따라 차이가 있으니 미리 확인해야겠지요.

    선표는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이나 대부도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직접 해도 되지만, 공휴일이나 주말은 선표 구하기가 힘드니 미리 예매하셔야 합니다.

     

    해당선사나 한국 해운조합에서 관리하는 '가보고 싶은 섬' 사이트(앱)로 예매하면 됩니다.

     

    지도에서의 숙박은... 사실 편하지 않습니다. 섬에 거주하는 가구수나 주민도 얼마 없기에 깨끗한 펜션 같은 시설은 없네요. 고급스럽고 우아한 시설은 포기하고 자연 그대로를 즐기는 것으로 만족해야 합니다.

     

    지도에 있는 민박시설이 적기때문에 미리 확인하는 센스가 필요하겠죠.

     

     

    지도 루어낚시 포인트

    바다루어낚시뿐 아니라 원투 낚시하기에 편안한 포인트 두 군데입니다.  나래호에서 하선한 선착장 인근이 원투 및 루어낚시에 좋은 곳입니다. 주 어종은 우럭, 노래미, 간간이 올라오는 광어가 되겠네요.

     

    선착장 좌측으로 갯바위를 따라 루어낚시하기에 좋습니다. 바닥은 거칠어 채비 손실도 있지만 손맛은 충분히 볼 수 있을 겁니다.

     

    다른 한 곳은 마을 뒤편 언덕 위에 있는 발전소에서 진입하는 포인트입니다. 주 어종은 비슷하고 손맛을 보기에도 좋네요. 다만, 포인트에 진입하는 길이 가파르고 잡풀을 잡고 내려가야 합니다.

     

    밧줄이 매어져 있지만 올라올 때는 힘이 들 수도 있겠네요. 탁 트인 바다와 앞에 보이는 토끼섬은 색다른 풍경을 선사할 겁니다.

     

     

    여기까지 옹진군 덕적면에 있는 지도 가는 방법과 루어낚시 포인트를 알아봤습니다. 그외에도 지도는 낚시 포인트가 많습니다. 진입이 어려워 그렇지 고생해서 진입한 보람은 느낄겁니다.

     

    지도에 다녀온 지 몇 년이 지나 바뀌었는지 모르겠지만 조용하고 때 묻지 않는 섬이라는 사실은 분명합니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즐기는 낚시가 건강에도 좋겠지요. 행복하세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